나는 공부하는 사람이에요. 내가 하는 공부를 봐주세요, 편견 말고요.

예전엔 괴로웠지요. “가톨릭대라 죄송합니다.” ‘상위권’ 대학(원)으로 학벌세탁 안 하고 (전)성남 시골, (현)비싸진 판교에 있는 “한국학중앙연구원에 다녀 ‘더’ 죄송합니다”, 라 말해야하는가 싶었던 사건들이 소소하게 있었습니다.

대학원 진학의 사유를 물으면 “한중연에 가면 내가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수 있을 것 같아”라 말했지요. 돌아오는 건, “로만틱”, “아이디얼”, “착하다”니 “의지가 있는” 따위의 형용사, 그리고 걱정스럽다는 듯 “물정을 모른다”니 “세상이 녹록치 않다”며 “분발”의 요구였지요. 따져보면 나를 위축시켰던 건 세상이 아니라 ‘당신들’이었어요. (그래놓고 어디가서 학벌주의니 어디 판이라고 투덜대며 말하지 말아요.) 당신들도 나빴고, 나빠요.

‘인서울’을 해본 적이 없지요, 내 삶에 필요 없다면 안해도 되잖아요? 바꿀 수도 없는데 죄처럼 안고 살아야 하나요? 당신들한테 “어디 출신인데 괜찮아”라는 말 들으려고 공부하는게 아니구요. 당신들과 같이 작업 하지 않을거예요. 마음이 힘들어서 싫어요. 나는 내가 존경하는 작업자들과 좋아하는 친구들이랑 작업하려고 공부해요.

Junchol Kim So

도시 연구자, 서울을 살피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