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그룹 3. “박사포차”

박사포차는 사라져가는 민속학을 전공하는 이민재(자칭 쌀 전공)와 정체를 알 수 없는 사회학을 전공하는 소준철(자칭 책 전공)이 함께 이름붙여놓은 프로젝트 그룹이다. 아마, 학문이 사라지거나 내가 사라질지 몰라 포장마차계로 진입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다는 둘의 처지를 대변하는지도 모른다. 이 두 변두리 연구자들은 2015년 봄, 함께 황학동 만물시장과 중앙시장을 답사하고난 후, 쪼마난 포장마차에서 만 원 짜리 회접시 하나에 맥주를 마시며 결의하여 지금에 이르렀다. 최근에는 둘의 전공과 아무 상관도 없는 듯 보이는, 그렇지만 이 둘은 끊임없이 영감을 받는다고 주장하는, 1896-1899년에 간행된 <독립신문> 독해 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두것들이 할말이 없어서 만들어 낸 “공통 주제”는 일상/생활/세계 정도이고, 취미는 (촌스러운) 탐정놀음이다. 그런데 버거니 루크만이니 하는 작자들보다 형이하학적인 것들이라, 한 인간은 가서 앉아있다가 물어보고 듣고 떠들고 보고 쫓아다니는 걸, 다른 한 인간은 몰래 가서 엿보고 엿듣고 은근슬쩍 끼어들다 도망가는 걸 나름의 방법론으로 믿고, 쓰려고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알바동맹이다.)

허락없이 지멋대로 소준철 자판질함.

DSC02499.jpg
이런 데 가면 눈 돌아간다. (황학동 / 2015년 5월 30일)
IMG_0955.jpg
“민예”, “민속”, “전통” 이런 단어들을 보면 그냥 못 지나친다. (용산구청 부근 어딘가, 2015년 4월 24일)
DSC02216.jpg
시장은 우리 공부의 “입구”다. (서울 중앙시장, 2015년 4월 4일)
DSC02215.jpg
특히, 비닐봉다리를 왜 저렇게 매어놨을까, 이런 건 주요관심사다. (서울 중앙시장, 2015년 4월 4일)
DSC02197.jpg
수산시장은 아직 우리에게 미지의 세계다. 그런데 저 표현, 너무 재미있지 않은가? “기절낙지”와 “살아있는 알배기낙지”라니! (노량진수산시장, 2015년 2월 18일)
DSC01924.jpg
특히, 이민재는 “쌀”이라는 글자만 보면 말이 많아진다. (녹사평 근처, 2015년 2월 5일)
DSC01940.jpg
또 이런 것도 좋아할 테다. (녹사평 근처, 2015년 2월 5일)
IMG_0790.jpg
소준철은 이걸 좋아한다. 아니 이것들의 정체를 쫓고 있다.
DSC02519.jpg
특히, 책의 맨 뒷장을 유심히 살펴보는 편이다. (신당창작아케이드, 2015년 30일)
DSC02625.jpg
왜 교과서는 저 모양으로 생긴걸까, 한참 고민한다. 그러다가 인쇄기술을 뒤져 본다. 미쳤지. (서울교육박물관, 2015년 6월 2일)
DSC03872.jpg
뭐 이런 곳. 내가 이런 곳에 다닐 적에, 이민재는 논에 갈 궁리 중일테다. (활판공방, 2015년 11월 11일)

 

DSC02628.jpg
뭐 이런 걸 보러 쫓아다니기도 한다. (서울교육박물관, 2015년 6월 2일)
IMG_2267.jpg
취미는 이런 곳에 들어가는 거다… (대전 어딘가, 2015년 7월 15일)
Junchol Kim So

도시 연구자, 서울을 살피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